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나까지 서민, 내 위로는 부자" 본문

저전력, 전기요금/전기차, 스마트카 그 외

"나까지 서민, 내 위로는 부자"

지난 달 본 기사 제목인데, 꽤 인상적이어서 아직 기억합니다. 기고자는 복지와 세금 이야기입니다만, 근로소득세만 해도 일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이쪽 얘기가 가끔 진지하게 나오면 확 갈라지더군요


[오형규 칼럼] "나까지 서민, 내 위로는 부자"

한국경제신문 2019.06.20 

국민 76%, 복지 위한 증세 '정당'

"부담할 용의 있나" 함께 물어야

정치가 '내로남불'을 시대정신化해

오형규 논설위원


저기가 아니라도, 이 지적은 새삼 말하는 게 진부할 만큼 자주 나왔습니다.


한국 상층과 중산층의 유별난 '서민' 코스프레 - 프레시안 2017.4.18


미국사람들도 그러는 모양..


다른 기사.


"통계청의 소득분배지표(2016년)와 사회조사(2015년) 결과를 보면 국민들의 계층인식이 실제와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우리사회의 ‘허리’라 할 수 있는 중산층의 경우 시장소득 기준으로는 전체 가구의 58.4%, 처분가능소득을 기준으로는 65.7%를 차지하고 있다. (中略) 하지만 자신이 중간층이라고 생각하는 가구는 지표보다 훨씬 낮은 53.0%에 머물렀다. 특히 자신이 중상층이라고 생각하는 가구는 17.9%에 머문 반면 중하층이라고 생각한 가구는 35.1%로, 자신의 경제적 지위에 대해 비관적으로 생각하는 국민들이 많았다." - 헤럴드경제 2017.6.7


양극화, 상대적 박탈감, 인식을 바로잡기보다 정치적으로 이용하기 등.



통계청 문답.

중산층 통계는 어디에서 찾을 수 있나요? - 통계청


통계적으로 “중산층” 개념은 국제적이나 학계에서 정립된 기준이 없으며, 통계청은 물론 OECD에서도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중산층 통계는 없습니다. 

참고로, 중산층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 기준에 따라 객관적 및 주관적으로 다양하게 정의되고 있습니다. 예컨대 소득 이외에 자산이나 지식수준, 자원봉사여부 등까지 포함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통계청은 균등화개인소득을 기준으로 “중위소득의 50% 이상~150% 미만”인 사람들을 "중위소득계층(middle income class)"라 부르고, 이들의 비중이 얼마나 되는지에 대한 통계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다른 예로, 어느 큰 인터넷 커뮤니티 웹사이트에서는 최하트림 6천만원대 자동차가 서민차란 말을 듣기도 합니다. 그 정도로 많이 팔렸다는 이야기. 배기량은 2리터(1996cc)밖에 안 되지만.

"아마도 BMW 5시리즈는 국내 수입차 역사에서 가장 많이 팔린 인기 모델로 거론될 것이다. 5시리즈는 국내에서 3세대 모델(E34)부터 판매가 시작됐으며 지금까지 꾸준한 인기를 이어오고 있다."( 뉴스 링크)


참고로 저 6천만원대 승용차 수입원가는 4천만원이 못 되는 모양입니다

그 중 세금부분:

자동차를 구입할 때 내야 할 세금에는 무엇이 있나요? - 찾기쉬운 생활법률정보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