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중국 반도체, 배터리, 디스플레이 업계 기사 몇 가지 본문

모바일, 통신/IT회사 News

중국 반도체, 배터리, 디스플레이 업계 기사 몇 가지

중국이 반도체굴기에 재시동걸었다는 뉴스가 여름에 나왔습니다. 그 이후.


이야기 하나.


'반도체 회사' 된 알리바바...中 반도체 굴기 깃발 들다

[APSARA2019] CPU 부터 AI 칩까지...'반도체' 전면 내세워

zdnet 2019.9.30


알리바바그룹의 핑터우거가 주도한  반도체 라인은 크게 셋: 임베디드 CPU '쉔톄(Xuantie)' 시리즈, SoC 플랫폼 '우졘(Wujian)' 시리즈, 그리고 인공지능(AI) 칩 시리즈. 그 중 AI가 이번 '한광800(Hanguang800)' 이미지처리능력에 집중해 도시에 까는 지능형 인프라(CCTV 영상분석)에 들어간다고. 



이야기 둘.


중국 2차전지회사 CATL은 중국내 매출이 크고 중국정부가 내년말 보조금을 없앤다지만, CATL은 중국내 공장을 잇따라 증설하고 있고 유럽에 이어 미국에도 공장건설예상. 국내 ESS시장도 주의보.


서울경제 기사에는 2019년 1~8월 세계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의 19%대가 CATL. 파나소닉이 16%대, LG화학 7%대, 삼성SDI 2%대, SK이노베이션 1%대.  연합뉴스 전기차 배터리 세계시장 사용량 순위표에는 2019년 5월 기준으로 중국 CATL 25%대, 일본 파나소딕 20%대, 중국 비야디 15%대 등. 한국 3사의 합계는 16%정도.



이야기 셋.


삼성, 中 '반도체 소재·장비 동맹' 거절했다

한국경제 2019.09.29

中, 한국·일본 무역전쟁 틈 타 관련산업 공동 육성 제안

삼성이 中과 협업 거부하자 칭화유니, 독자개발로 선회



중국 내부는, 봄에 특허전쟁과 기술부족으로 넘어졌나싶었는데 다시 기사들이 나오는군요.


中 '메모리 굴기' 무산…"삼성전자, 최소 30년 독주"

한국경제 2019.05.29

D램 양산 실패, 낸드도 시제품만 내놔

중국 반도체 굴기의 실체, 국내에서 과장

점유율 및 매출 점진적 후퇴는 대비해야


"중국 국유기업 D램 양산 준비 진전"... '마이크론 덫' 걸리나

조선일보 2019.6.7

허페이창신 "연구개발 마무리...올해 일부 라인 생산 목표"

美 마이크론 공정 복제 의혹...푸젠진화처럼 제재 당할지 주목


마이크론 덫: 푸젠진화, D램 포기…中 '반도체 굴기' 중대한 차질 빚나 - 한국경제 2019.01.15

푸젠진화는 2016년부터 허페이창신과 함께 D램생산 준비.  2018년 10월 마이크론 특허분쟁 터지자 美정부, 푸젠진화 타깃 삼아 반도체 장비 수출 중단 '보복.'

당시 매체들은 푸젠진화의 공장가동 중단을 보도하며, 메모리반도체를 포기하고 파운드리로 바꾸는 게 아니냐는 소리를 하기도 했지만.. 2019년들어 푸젠진화관련 기사는, 마이크론과 접촉한다는 루머(마이크론은 화웨이 등에 수출하지 않은 뒤로 실적이 크게 나빠짐), 그리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서 디램 연구개발직에 근무하던 직원들을 채용했다는 기사 등이 보입니다. 이놈들이 미국회사를 털다 코피터지니까 정부가 힘없는 한국회사를 더 공격하는 중인가..


* CXMT는 자사 디램제조기술을 지금은 없는 키몬다(인피니온쪽)에 근원이 있다고 주장했다는 이야기도.



[Tech & BIZ] 한국 반도체 주춤한 사이… 美·中 공격적 투자로 맹추격

조선일보 2019.09.05

칭화유니, 올해 D램 공장 착공… 中 "2025년까지 자급률 70%로"

美마이크론, 삼성이 개발한 제품을 5개월 만에 성능 높여 공개하기도


중국 '반도체 코리아' 추격 가속...64단에서 128단 낸드로 직행 추진

조선비즈 2019.09.05

YMTC, 내년 128단 3D 낸드 생산 추진...독자 양산기술 엑스태킹 공개 1년만에 새 버전 발표

한일 분쟁 등 영향 소재⋅장비 육성 박차...상하이, 반도체설계단지 이어 소재⋅장비단지 조성 추진



中 '반도체 굴기' 고삐…CXMT, 연내 D램(8Gb DDR4와 LPDDR4) 양산 공식화

한국경제 2019.09.22

핑얼슈안 CXMT(창신메모리테크놀로지) 부사장

"20나노 이하 공정 사용할 것"

칭화유니, 10년간 160조 투자, 2021년 디램양산계획


중국, 내수시장 위해 자체 DRAM 양산예정

보드나라 2019.9.30

CXMT, 18nm DRAM제조공정. 


D램 내년에도 부진…삼성·하이닉스 등 설비투자 축소 전망

동아일보 2019.9.28

-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 최근 보고서

- “중국의 주요 D램 제조업체인 ‘JHICC’(푸젠진화)의 생산 라인은 미국 정부의 수출 제한으로 미국 기반의 장비 공급이 부족하고, 중국 국영기업인 ‘CXMT’(창신메모리테크놀로지)는 2021년까지 충분한 생산능력을 갖추지 못할 것”

- 국내업계 평가: “D램의 경우 중국업체와 선도기업의 기술격차를 2년에서 3년으로 보는데 보통 반도체 업계에서 2년의 격차가 난다는 것은 영원히 따라잡을 수 없다는 것에 가깝다”



이야기 넷.


中 OLED, 한국 시장 공습…내년 삼성·LG 폰에 탑재 시도 - 전자뉴스 2019.9.30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