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국내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소비 트렌드 변화 -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본문

기술과 유행/인구

국내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소비 트렌드 변화 - 하나금융경영연구소

KEB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서 펴낸 보고서입니다. 국가의 백년대계 이런 건 아니고 경영경제쪽에 초점을 마추었습니다.

http://www.hanaif.re.kr/kor/jsp/board/board.jsp?sa=ci&bid=44&pg=1&no=34211#

■인구 구조의 변화

■연령대별 소득과 소비

■결론 및 시사점

■[부록] 연도별 히트상품


하지만 52쪽짜리 프리젠테이션 형식이기 때문에 참고할 만한 그림이 많습니다.

인구구조가 토종한국인 멸종(native Korean extinction)을 향해 갑니다. 한국의 멸종위기동물은 한국인이 될 날이 머지 않았습니다.




일생동안 점점 더 덜 낳고, 혼인하지 않는 사람도 많고, 혼인하는 나이도 늦고, 첫 아이를 낳는 연령도 높아집니다[각주:1]. 지금 아기들은 남자도 80세, 여자는 85세까지는 살 것으로 예상됩니다.


갈수록 더 오래 살고, 더 적게 낳기 때문에(출산율이 회복되더라도 출산할 수 있는 사람이 이미 줄었습니다. 정책이 잘 시행돼도 - 소위 약빨이 잘 들어도 - 이미 망가진 인구구조가 정상적인 선진국처럼 회복되려면 수십 년 걸린다고 보고 정책을 짜야 합니다), 노령인구는 늘어납니다. 지금 노인인구를 부양해야 하는 사람들은 불평할 자격없습니다. 우리가 노인이 되면 더 큰 부담을 더 적은 자식세대에게 지울 테니까요. 결국 정년 연장과 노동인구의 고령화는 필연입니다. 모두가 다소간 장애를 가졌다고 가정하고 공공 인프라를 건설하고, 인공지능과 로봇과 외골격 보조기구는 필수로 삼아 살아갈 시대.[각주:2]



한편 1, 2인 가구가 대종이 되었습니다. 핵가족도 아니고 안 낳고 산다도 아니고, 혼자 산다. 나이든 사람은 나이든 대로, 젊은 사람은 젊은 대로. 이것은 재래 관습에 어긋나며 그래서 처음에는 어쩔 수 없어서였지만 그것이 문화가 되면, 아이를 낳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사람들은 슬슬 그 상태를 정상으로 여기게 됩니다.


1인가구비율이 남자는 젊은 독신이 많고 여자는 나이든 독신이 많습니다. (치안 등 여러 문제로) 남자가 어린 나이에 독립하기 쉽다는 것과 여자의 기대수명이 더 길다는 게 이유일까요.



인구 추계 미스매치, 그리고 결과적으로 국가적 자살을 불러온 정책 오류.



그 다음부터는 1990년대부터 소득과 소비의 변화를 연령대별, 근로자/자영업 가구별, 소비항목별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소비성향(소득대비 소비지출 비중)이 1990년대비 2016년 전 연령대에서 감소했다는데(예외는 40대 가구주 가계의 교육비 정도), 그 기간동안 저축률도 감소했을 텐데 그럼 어디로 갔단 말일까요. (소비지출에는 주거비가 들어갑니다) 비소비지출(세금, 연금, 보험, 기부 등)이 얼마간 증가했다는 게 이유인가요 아니면 다른 게 있나요. 궁금해졌습니다.



결론

- 한국인 평균 나이 1998년 32세, 2018년 42세. 고령사회 진입.

- 결혼하지 않고 일생을 살 사람이 많아질 것. 출산율 제고는 혼인을 전제로 하면 안 됨.

- 근로자가구와 자영업가구의 소득은 1990년에는 근소한 차이로 근로자가구가 많았고 사실상 비슷했지만(90.2 vs 89.2), 지금은 근로자가구가 거의 4할이나 많이 범(535 vs 390).

- 근로자가구와 자영업가구의 소비는은 1990년에는 자영업가구가 더 많았으나(57.9 vs 65.2), 지금은 근로자가구가 2할 이상 더 많음(283 vs 229). 하긴 소득격차가 저 정도 나버리는데.


- 액수가 아니라 전체 소비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율 %로 볼 때, 

전 연령대에서 식료품, 의류 지출 비중 감소

교통비 비중 증가. 교육비 비중은 증가하가 최근 감소. 이건 출산율 감소때문으로 보임(평균이니까)

통신비 비중은 피처폰대중화까지 급격히 증가하다 이후 완만한 감소세

세금과 공적연금 등 지출은 근소하게 증가.


그 다음에 1998년 이후의 연도별 히트 상품이라는 목록이 연표식으로 나옵니다. 


  1. 남녀 모두 생식세포의 질이 떨어지고, 그 결과 유산할 확률, 심신이 불편한 아이가 태어날 확률이 높아집니다. [본문으로]
  2. 장기체류 외국인노동자, 결국 이주민을 더 받자는 건 임시방편이지 길게 보면 의미없는 소리입니다. 어차피 한국인이 안 사는 한국이 될 거라면 차라리 일본이나 중국에 나라를 바치지 그래요. 그러면 조선성이나 한국현의 국방비를 복지와 인구구조 개선에 돌릴 수 있을 겁니다. 그들이 구 한국인의 체리피킹을 허락해줄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아, 물론 이 얘기는 진지하게 하는 말이 아니고 저는 그런 상황을 바라지 않습니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