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페이스북, 아프리카 연안을 빙 둘러치는 3.7만 km짜리 해저케이블 페이스북 합작 본문

모바일, 통신/정책, 통신사, 방송사

페이스북, 아프리카 연안을 빙 둘러치는 3.7만 km짜리 해저케이블 페이스북 합작

혼자 하는 것은 아니고 중국, 서유럽, 아프리카의 통신사들과 합작해 유럽회사에 발주한 사업이지만,

위성인터넷사업, 드론이나 풍선으로 공중 무선인터넷을 구현하는 사업과 마찬가지로,

페이스북이 단순 콘텐츠사업자를 벗어나 인프라를 깔거나 지분을 가지고 인터넷을 제공하는 ISP가 되어가는 도상에 있음을 보여주는 뉴스.


아프리카 인터넷 빨라진다…페이스북 1조2천억원 케이블 설치 - 동아사이언스 2020.5.15

http://dongascience.donga.com/news.php?idx=36729

1990년대 인터넷 경제인 '닷컴 붐' 동안에는 전화회사들이 광섬유 라인을 해저에 까는데 200억 달러 이상을 썼다. 지금은 페이스북과 알파벳의 자회사 구글 등 IT '공룡' 기업들이 최근 대서양 횡단 케이블 투자의 80% 정도를 뒷받침


이번 발표는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10여개국에서 지난 1월 해저케이블 두 개가 손상된 후 인터넷 속도가 현저히 떨어진 후 나온 것 (......) "2아프리카 케이블"은 길이 3만9천㎞에 33개국을 연결하는 동남아-중동-서유럽(SEA-ME-WE-3) 해저광케이블에 이어 세계 최장의 케이블로 자리매김할 것

기사 내용은 아래것 참조

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20-05-14/facebook-china-mobile-to-build-1-billion-sub-sea-africa-cable



https://engineering.fb.com/connectivity/2africa/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