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개인정보를 빼가고 사진을 합성해 협박하는 용도로 이용되는 악성 안드로이드앱 본문

모바일, 통신/앱,프로그램

개인정보를 빼가고 사진을 합성해 협박하는 용도로 이용되는 악성 안드로이드앱

협박에 목숨을 버린 피해자가 나왔습니다. (추가: 개인정보 빼가는 손전등앱 기사도 있고)


안드로이드 앱은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구글 플레이스토어는 어떤 앱이 있으면 그 앱이 사용할 권한을 열거하고 그것에 동의하면 다운로드할 수 있게 되어 있고

일단 설치된 앱은 그 단말기의 저장소 영역 대부분을 억세스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 권한을 사용하지 않으면 그럴 수 없겠지만 안 그러는 앱이.. 인터넷 사용도 광고앱은 일단 그걸 쓴다고 봐야 하고..)



그렇게 해서는 안 되고

다운받기 전에 사용할 권한 목록을 열거하는 것은 현행대로 해도 그 외 추가로,

어떤 앱을 다운받은 뒤 그 앱이 사용하는 권한을 OS차원에서 사용자가 제한할 수 있어야 하고 앱은 그 권한에 따라 기능을 쓸 수 있든가 없든가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광고의 경우, 광고채널 인터넷 사용은 분리해서 그 앱이 자기 기능을 위해 인터넷을 사용하는지, 아니면 광고 전송을 위해 그 권한을 사용하는 지 단말기 주인이 알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구글이 애드센스 이외의 광고채널을 허용하는 지 저는 모릅니다만)


저는 안드로이드 OS구조를 모릅니다만,

지금 사건나는 걸 보면 무척 허술한 모양입니다. 

그리고 구글이 어느 정도 방조하고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알 수 없는 소스 설치같은 옵션이 그렇게 허술한 것도 결국 "그러니까 구글 앱마켓만 이용해라"는 식으로요. 사실, 이번 사건같은 건 바로 그 구글 앱마켓에 올라온 앱이 저런 문제를 일으키는 거지만요.





구글이 이렇게 느리게 개선하면서 허점을 계속 보이면

장차 중국계 안드로이드OS와 앱마켓이 세계시장에서 구글을 위협하기 쉬울 겁니다.

일단 안드로이드OS는 무료고 표면상 누구나 개조해 배포할 수 있으며, 중국 회사들은 구글과 MS, 삼성과 애플의 혈투 대상인 저작권따위 무시하는 경항이 크며, 중국회사들은 중국법이 보호하는 자국 시장에서 자체 마켓과 SNS서비스를 영위하고 있고, 같은 이유로 몇 년 전부터 (그 품질은 둘째치고) 삼성 LG HTC 소니보다 더 아랫단에서 OS를 커스터마이즈해 사용한 경험이 있다고 하고, 인도와 아프리카가 아직인 이상 안드로이드 OS 단말기의 가장 큰 성장세는 당분간 중국에서 나올 것이기 때문입니다. 


.. 그렇다고 중국 앱과 OS를 믿을 수 있느냐면, 요즘 봐선 절대 그렇지 못하지만요. 

이대로 가면 사람들은 돈만 있으면 (그나마 좀 낫다는 평이 있는) iOS 로 넘어가지 않겠습니까.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