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Dell D410 관련 메모와 링크 몇 가지 본문

조용한 저전력, NAS

Dell D410 관련 메모와 링크 몇 가지

이 마당에 와서 10년도 훌쩍 지난 고물을 리바이벌하는 건 좀 그렇지만, 그래도 아직 쓸모가 있으므로 켰고 그걸로 적어본다. 몇 년 전에 이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적어놓은 메모가, 지난 달 새로 끄집어내 세팅할 때 참고가 많이 되었다. 그래서 이번에도 적어 둔다. 언제 참고할 지 모르니까. :)

  1. Dell.com D410 지원 페이지. 아직도 있다!
    http://www.dell.com/support/home/us/en/04/product-support/product/latitude-D410/manuals
  2. 알다시피 윈도우 7 32비트에서는 칩셋은 인식하지만 그래픽 드라이버는 따로 깔리지 않고 VGA로 잡힌다. 이것은 윈도우XP드라이버를 억지로 깔지 말고 그대로 두는 게 좋다. 왜냐 하면, 기본 상태에서는 최대절전모드를 활성화할 수 있고, 윈도우XP드라이버를 강제로 깔면 vgasave driver 운운하는 걸 검색하게 될 것이다. 절전모드도, 최대절전모드도 쓸 수 없다. 다른 건 몰라도 이 구형 노트북에서 그건 참 불편한 지라.
  3. 노트북 시스템 설정을 바꾸는 퀵메뉴도 깔리지 않는다. 윈도7 미지원. 일단 USB외부키보드를 연결한 상태에서는(주 키보드는 고장났다) 키보드 Fn 에뮬레이션이 안 되고 았어서 불편(PS/2키보드는 OS상관없이 에뮬레이트되는 모양이지만 USB키보드는 non-ACPI OS에서만 Fn 키를 스크롤록키로 에뮬레이트해줄 수 있다. 즉, 윈도우XP다음 버전은 USB키보드를 연결하면 Fn에뮬레이트 불가).
  4. 내부 무선랜카드를 BIOS에서 활성화할 때 주의점. 온보드가 아니라 mini-PCI카드에 붙어 있다. 따라서, BIOS 맨 아래 항목의 무선랜 활성화도 해주고, 맨 위의 온보드 미니PCI활성화도 해주어야 OS에서 무선랜카드가 보인다. 윈도우 XP용 드라이버는 미지원이라 깔리지 않지만 요즘 윈도우 7이면 알아서 드라이버를 깐다. 이 얘길 적어놓는 이유: 바이오스에서 이거 꺼놓은 걸 잊어버리고 안 잡힌다고 불평했음. ;;
    ; 그런데, 54Mbps Intel 무선랜카드를 쓸 것이냐, 150Mbps RaLink usb를 쓸 것이냐면, 당연히 150Mbps짜릴 골라줘야. 두 개를 같이 활성화한다면 장치 드라이버 속성으로 들어가서 TCP/IP IPv4, IPv6 각각의 속성>고급 탭으로 들어가서, 자동 메트릭을 해제하고 빠른 쪽을 2정도로 낮추고 느린 쪽을 5정도로 하든가, 그냥 느린 쪽 장치를 사용하지 말 것(장치 관리자에서 사용하지 않음으로 하든가, BIOS에서 비활성화하든가). 아래가 그  예.

    느린 쪽이 인텔 54Mbps 짜리고 빠른 쪽이 라링크 150Mbps 짜리다. 지연시간이 더 길긴 한데 실제 써보면 그걸 만회할 정도로 체감상 빠르다.
  5. SSD를 쓰던 입장에서, 하드디스크, 그것도 성능이 매우 낮고 배드도 있는 거의 12년도 넘은 하드디스크는 상당히 쓰기 불편하다. 하지만 IDE타입이라 이제 와서 PATA SSD로 갈아줄 생각은 없다. 그럭 저럭 쓸 만 하게 쓰려면, 하드디스크에 스왑파일(페이지파일)을 만들지 않게 하고, 빠른 usb메모리에 레디부스트를 설정하는 수밖에 없다. 리눅스나 윈도우즈 To go 가 된다는 윈도 8이상에서는 비록 usb 2.0포트긴 하지만 샌디스크 CZ48, CZ80 을 끼운다면 쓸 만은 할 것 같다고 생각은 한다. 요즘 CZ48 64기가는 2만원대 초고 CZ80 32기가는 그보다 약간 더 비싸다.
  6. 윈도우 8.x to go나, 윈도우 10 인사이더 프로그램의 go to 버전이 있는지, 이런 구형 노트북에 실행 가능한 지는 아직 확인해보지 않았다. 매우 궁금하기는 하다. ^^
  7. 현재 이 기계는, 배드를 뭉개놓았고 윈도우XP가 무사히 설치될 지 자신못하는(전에 MBR이 문제가 생겼는 지 os못 깐단 소리를 한 적 있다) 40기가 하드가 달려 있고(중고 IDE 하드 자체는 얼마 안 한다. 기대가 없고 의욕이 안 생겨서 그렇지), 램은 2기가다. cpu는 교환이 될 것 같지만 FSB133에 싱글코어인 펜티엄 M(펜4계열 Dothan) 1.73GHZ다. FSB를 166으로 올리는 방법은 알지 못하고, CPU 라인업도 상위 클럭이 + 얼마 안 되는 것 같아 구입하는 것은 의미없을 것 같다.
  8. usb포트 중 헐렁한 옆(odd용 전원과 세트인)것은 잘못 꽂으면 본체를 재부팅시킨다. 땜이 떨어졌다 붙기라도 하는 모양이다.
  9. 그래도 컴팩트한 맛에 쓴다. 실은 말이지, 지금 이 녀석의 성능은, 인텔 x86 칩을 쓴 usb스틱을 모니터에 꽂은 것보다 못하다. 있으니 쓰는 것. :)
  10. 스왑파일을 만들지 않고 써야 그럭 저럭 쾌적하다. 그런데 스왑파일을 만들지 않으면 구글 크롬에서는 탭 다섯 개 정도 열면 메모리부족이 뜨기 시작한다. 웹브라우저는 모질라 파이어폭스를 쓸 것. 그리고 플래시는 경고가 상단에 뜰 텐데, 플래시 안 쓰고 써야 쓸 만 하다. 그리고 티스토리 에디터와 다음 포토 업로드창은 어쩔 수 없으니 허락해주고 나머지 주소에서는 활성화하지 말 것.
  11. 몇몇 커뮤니티 웹사이트는 불여우가 로딩하는 동안 몇 초가 걸리고 플래시를 껐음에도 거의 CPU 100%를 먹는다. (작업관리자기준, firefox.exe 52%, plugin-container.exe 35% 이런 식)
  12. web검색해보면 microdrive 용 usb드라이버를 써서 이동식드라이브로 인식된 usb메모리에 가상메모리(레디부스트말고 스왑파일)를 넣을 수 있게 해준다는 개조팁이 있다. 이건 윈도XP용인 것 같다. 7에서는 해보니 드라이버는 서리됐지만 가상메모리는 만들어지지 않았다(부팅하며 준비하는 순서가 다르기라도 해설까). 애초부터 로컬디스크로 인식되는 usb메모리에 가상메모리를 만들 수 있는 지는 모르겠다.
  13. 지금 깔아볼 윈도우 인사이더 프로그램. 크.
  14. .윈도우 10설치 사양은 되는가?
    https://www.microsoft.com/ko-kr/windows/windows-10-specifications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50309101443
  15. MS(윈도10은 윈도8과 조건이 비슷하다고 한다),


이 노트북의 장점은 그래도 (해상도는 떨어져도 크기는) 태블릿에 지지 않는 12인치라는 것. 가끔 가볍게 뷰어 겸 메모, 컴퓨터 켜기 싫을 때 쓰기 나쁘지 않다. 이걸 쓰다가 본컴퓨터를 켜면 와.. 넓고 밝고 빨라서 감탄을 하게 되는 장점도 있다. :)

여담: 10.1인치 윈도우 태블릿이 요즘 10만원대 초반부터 시작한다. 아톰 Z2xxx 시리즈가 10만원대 후반, 아톰 Z3xxxx 시리즈가 20만원대 초반인 듯. 안드로이드라면 한 5만원 정도 더 싼 것들도 있고 칩은 더 다양하다. 지난 달에 뷰3를 구입하고 나서, 그냥 전화기는 있는 거 쓰고 따로 20만원짜리 태블릿을 하나 사는 게 낫지 않았나 하고 후회했는데, 그 때 찾아보기로 그랬다. 그만큼 요즘은 노트북은 고성능만 남고, 소비적인 용도일수록 태블릿으로 가버렸다. 태블릿 + 무선키보드(또는 독)가 넷북을 잡아먹다시피 한 것도 그렇고.



추가) 펜티엄D940 램 2기가에 윈도우 10 설치기 기사 하나 - 결론: 쓸 게 못 된다.


※ 이 글 자체는 며칠에 걸쳐 업데이트된 것인데, 그 후기를 추가한다.

40기가 중 일부를 나눠 리눅스 파티션을 깔아주었고, 민트리눅스(하모니카 리눅스)를 설치했다. 기본 웹브라우저인 파이어폭스를 사용하는 데, 웹서핑용으로 파이어폭스가 사용하는 메모리는 탭을 여럿 띄워도 몇백 메가바이트에 불과해서 2기가 램 안에서 윈도보다 하드스왑이 적고 덜 버벅인다. 자주 쓰는 컴퓨터는 아니지만 그 용도로 잘 쓰는 중. 나중에 만약 KT에서 접속컴퓨터 숫자를 가지고 시비걸면 안드로이드를 깔아 쓰면 되겠다.
구글 크롬은 아직 시도해보지 않았다.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