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스타 과학자(Star Scientist)가 20년을 묵으면 살찐 고양이(Fat Cat)가 되나요? 본문

기술과 유행

스타 과학자(Star Scientist)가 20년을 묵으면 살찐 고양이(Fat Cat)가 되나요?

그런 생각이 든 기사를 하나 링크합니다.

정책이란 게 그 수혜를 받는 사람들의 움직임과 함께 왔다갔다 하는 게 있지만.

옛날 어떤 유명한 사람은, "내가 한 연구가 단 한 방울의 실용성도 없다는 데 난 자부심을 느낀다"는 식으로 말한 적이 있습니다. 


(대학교때 저희 과 교수님 한 분도 그런 말씀을 자랑스럽게 하셨어요. 아, 면접시험때 한 분이, "자네 집 부잔가? 부자가 아닌데 왜 이 과에 들어왔나? 이 전공으로 앞으로 무엇을 하려 하는가?" 이렇게 물어보기도 하셨습니다. 나쁜 뜻이 아니고, 돌아보면 생각할 게 많은 질문이었는데 그 땐, "아, 그건 가르쳐주셔야죠" 이런 반항적인 생각을 꽤 했어요. 멍청하게시리. 


사족을 달자면 그 교수님도 좀 그랬던 게, 저희가 입학할 당시만 해도 진짜 졸업하고 암담했거든요. 장학금따거나 집안좋으면 전공으로 가고 나머진 영업과 비전공이란 식이었으니. 그런데 저희가 졸업할 때가 되니 달라졌습니다. 제가 입학할 때 이미 명예교수셨던 그 분은 살아온 경륜에 비추어 이야기한 것이었고, 저희 세대는 새 시대에 맞는 길을 스스로 찾는 게 맞았던 거죠.)


한·미·일 과학계 “팻캣(Fat Cat) 너무 많다”

한겨레 2017-06-12 


15개 과학학회 자유공모 연구비 확대 촉구

기초연구비 느는데 ‘풀뿌리연구’는 줄어

“과학논문 수준 정체와 무관치 않을 것”

일본서도 개인연구비 감소 대책 요구

NIH 신진연구자 지원강화 제도 도입

  •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대비 기초연구비 비중은 일단 세계 최고 수준. 하지만 새로운 기초과학 연구에 도전하는 연구자들이 받을 수 있는 자유공모 기초연구비 비중은 감소 추세.

  • 15개 기초과학학회는 ‘창의적 기초연구 진흥을 위한 국가 연구개발 정책 제안’을 발표.
    연구자 주도의 자유공모 기초연구비를 현재의 3배로 증액하고 순수 연구개발비 중 자유공모 연구비 비중을 현 20%에서 50%로 확대할 것을 요구
  • 이일하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정부 주도의 기획연구는 추격형 연구에 의미가 있고 연구자 주도의 자유공모 연구는 선도형 연구에 적합하다" 면서, 자유공모 연구비가 충분하지 못한 게 비중있는 중요한 연구논문 발표건수가 정체된 것과 상관있지 않냐고 지적.

  • 먹고 살기 위한 연구가 응용연구라면,
    먹고 살 만 해 져 생긴 여유를 투입하는 것이 기초연구. (더 잘 살기 위해, 세계와 같이 가기 위해)
  • OECD 기초연구비중 통계에서 한국이 20%라는 숫자는 타국과 비교하면 안 된다는 지적. 다른 나라는 대학연구비를 말하는데 한국은 정부연구소로 가는 돈이 20%의 절반 이상이라고.
  • 현재 정부의 기초연구비는 짧고 적고, (수혜자를 늘리기 위해) 수혜자가 다른 정부 과제를 중복신청하지 못하게 되어 있다고.
  • 정부가 발간하는 ‘국가연구개발 조사분석보고서’, 연구책임자 1인당 연구비는 소폭 늘었지만 신진연구자 연구비는 소폭 감소.

  • 미국 국립보건원(NIH)도 비슷한 문제.
  • “더 많은 연구자를 지원하기 위해 연구자 개인별 연구비 상한제(그랜트 스코어 시스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 NIH 연구비 지원에서 10%의 ‘팻캣’(Fat Cat) 연구자가 40%의 연구비를 독점
  • 45살 미만의 신진연구자나 45~60살의 중견 연구자 비중은 줄어드는 반면 60살 이상의 고령연구자 비중은 늘어나는 현상
  • 연구비 규모가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생산성은 하락(한계생산선 체감?)하는 것으로 조사
  • NIH는 프로그램별로 연구과제 지원지수(GSI)라는 점수를 매겨 상한을 초과하는 연구과제 예산을 절감해 과제수를 늘릴 거라고.

  • 일본에서도 최근 대학 교원 1인당 개인연구비가 10년 사이에 크게 줄어 학계의 불만
  • 일본 학계는 “개인연구비 감소가 기초연구 역량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정부에 대책을 촉구

한미일 3국이 모두 연구비 문제가 있음은 나오는데, 기사가 언급한 세부 내용은 나라마다 다르네요.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