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키보드에 관해 조금 찾아본 것과 사용기 본문

컴퓨터 부품별/키보드,마우스,디지타이저,게임장비

키보드에 관해 조금 찾아본 것과 사용기

태그

애플뉴매릭키보드 팬타그래프형을 쓰다가

옛날 삼성키보드(멤브레인)을 이어 같이 써본다.

키보드를 바꾸니 오타작렬하고


스페이스키를 누르는 데 힘이 너무 든다.

(이건 아무래도, 깔끔떨겠답시고 키보드를 세척한 게 문제였던 것 같다. 키보드를 분해해 씻은 뒤에 다시 꽂아줄 때, 원래 그리스칠돼있던 부분을 그냥 두거나, "넓은 키캡은 철사로 지지되어 손가락 충격을 분산시켜 어디를 쳐도 부드럽게 눌리게 하는 부분을 제대로 재조립하지 못하면  이렇다." => 이게 꽤 중요한데, 그 철사부품 하나를 제대로 조립하지 않으면 2만원짜리 타건감이 5천원짜리로 바뀐다. 이 글을 적고 난 뒤에 철사들어간 키캡을 빼서 그 부분을 모두 재조립하니 쓸 만해졌다.


그리고 세제에 너무 담궈두면 일반 키캡도 뻑뻑해지는 느낌이.. 플라스틱이 물에 분 건 아닌데. 여기서, 내가 정말 매니아라면 적당한 플라스틱용 그리스를 찾아 키캡 하나 하나의 기둥에 조금씩 발라주겠지만..)


그리고 역시 시끄럽다.



조용해야 하면 역시 애플키보드와 아이락스 팬타그래프 슬림키보드.. (멤브레인 치클릿(초콜렛, 껌딱지같은 키캡)키보드도 조용하긴 하지만. MS와 로지텍 엔트리급 슬림키보드는 슬림같아도 반슬림느낌이라, 소리는 소리대로 울린다)


그리고 요즘키보드를 치다 옛날키보드를 치면 적응안되는 게 하나 늘었다.

전에는 스페이스키가 짧으면 뭔가 불편할 것 같았는데

요즘은 스페이스키가 길면 낭비같다. (좋은 키보드는 안 그렇지만)손가락힘만 들고.. 

스페이스키를 줄이고, 그 좌우키캡을 늘려주는 MS와 로지텍디자인이 이젠 이해간다.

이 두 회사것은 맨 아래줄은 위아래로도 키워서 면적을 늘려주었다. 중국산 어줍쟎은 디자인은 이렇게 하면 흉하고 편하지도 않은데, 잘 하면 또 안 그렇다.

 


이런 글을 보았다.

키보드계의 끝판왕 - 쿠우보이

토프레 리얼포스: 무접점 정전압(Electorstatic Capacitative) 키보드


"한 번에 가라"라..ㅎㅎ

그건 그렇고, 국내에도 무접점키보드가 있기는 하다. 기계식이든 다른 방식이든 간에. 고무볼록이(러버돔)이나 스프링으로는 탄력을 주고, 센서가 바닥에 있으면 끝까지 밀어넣어야 입력, 센서가 기둥 중간에 있으면 적당히 밀어넣으면 입력이다. 후자는 완전히 끝까지 치지 않아도 되므로, 익숙해지면 확실한 충격을 손가락끝에 느끼는 습관에서 벗어날 수 있다. 좀 찾아보니 비싼 것도 있고 싼 것도 있는 모양.

 


검색해본 다른 글

좋은 키보드 찾다 찾다 직접 만든 키보드 제작기

https://gigglehd.com/gg/hard/4423533

라지만 설계기만 검색된다. 시제품까지는 나온 듯 검색되는 글이 있다.

전체적인 인상은, 한 십 년 전 10만원 근처에 팔리던 게이밍컨트롤러느낌.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