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당근마켓에 관한 기사 하나 본문

모바일, 통신/SNS - 문화, 매체

당근마켓에 관한 기사 하나

접근방식이 다른 중고거래사이트와는 다르고, 이용 연령대가 매우 넓다는 내용을 다른 기사에서 본 뒤로 눈이 갔습니다. 남과 다르면서, 그리고 언뜻 생각하면 안 될 것 같았는데 그걸로 오래 살아남고/성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뭘 짚고 있는지 관심이 갔습니다. 저는 아직 사용하지 않습니다.

http://naver.me/xowc6mBf

환갑 넘은 엄마도 빠진 '당근마켓'…"쉽게 만든 앱 통했죠"

(지디넷코리아=안희정 기자)인터넷 쇼핑 심부름을 수도 없이 했던 기자가 아무런 도움 없이 '당근'하는 어머니를 봤을 때 '이건 되겠다'고 생각했다. 가입이 쉽고 직관적인 당근마켓 앱은 60대가

n.news.naver.com

ㅡ "댓글을 없앴다"
ㅡ 법률로 정해진 오픈마켓거래불가품목은 직거래 당근마켓에서도 거래불가
사회적 거리두기, 비대면열풍시대에 꺾이지 않은 대면직거래위주 상품/서비스 거래중개사이트.
ㅡ 시작은 중고 직거래게시판역할이었지만 지금은 각 가입자의 거주지 활동반경에 특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기반 O2O플랫폼으로 확장.
ㅡ 불법게시물, 악성 게시물/채팅은 AI를 사용해 걸러내기 시도. 그래도 직원은 만 1년 전 30명에서 70명으로 늘었는데 연말까지 100명이 될 듯. 당근마켓 월간 활성이용자수(MAU)는 1천만 명 돌파.
ㅡ 개인 중고거래 수수료없음. 광고를 한다면 광고비는 있음. 이용자의 거주지 소상공인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5천원부터 시작.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