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베란다 미니태양광 1년 발전량 측정값과 그렇게 절약된 전기요금 계산 결과(수정)

저전력, 전기요금/전기요금, 발전소

한화 300W 패널, 한솔 인버터 조합입니다. 인버터의 디스플레이에 전압, 전류, 역률, 그날 발전량Wh, 지금 출력W, 피크 출력W, 가동 후 지금까지의 누적 발전량 kWh가 표시됩니다.


설치 후 약 1년이 지나(많아야 일주일 안쪽에서 플러스 마이너스) 

인버터의 디스플레이를 보니 296kWh 라고 표시하고 있었습니다.

300kWh라고 치고 12달로 나누면 1달 평균 25kWh를 발전한 셈입니다.


이 미니태양광 발전기의 가동률은 몇 %일까 단순계산하면,
(300 kWh * 1000 W/1kW) / (300W * 24 시간/일 * 365 일 ) = 11.4 % 입니다.


전력측정기로 누적한 결과보다는 좀 많이 표시된 것 같습니다만, 인버터쪽이 맞겠지요.[각주:1] 

그리고 전력측정기로는 월별 생산전력량 추이를 볼 수 있는데, 

생각보다 겨울 발전량이 적지 않고 여름 발전량이 많지 않았습니다.

이것은 아마도, 

아파트 베란다에 설치하는 패널 경사각도가 태양광을 가장 효율적으로 받는 최적각이 아니고 패널을 아파트 외벽에 가깝게 세워 붙이기 때문에, 봄여름가을 발전량은 많이 손해보고, 태양의 남중고도가 낮은 겨울 발전량은 연평균 최적 고정각도보다 패널 설치각이 더 가파를 테니 조금 이득보는 게 아닌가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한편, 월 25kWh라면, 주택용 전기 월 401kWh이상 단가가, 월 450kWh 사용 가구를 기준으로

 

이렇게 계산됩니다.


따라서 대략 월 450kWh이상 소비하는 가구의 누진 3단계 단가는 세금과 기금을 더해

1 kWh당 

주택용 고압은 215.6원 x 1.137 = ~245원

주택용 저압은 280.6원 x 1.137 = ~319원 이니, 


300W 미니태양광으로 월평균 발전한 25kWh는 월 전기요금으로 환산해

주택용 고압기준 월 6125원

주택용 저압기준 월 7975원입니다.


대략 월 250kWh~400kWh 사이를 소비하던 가정에서는 태양광패널을 달아 생기는 이득은 훨씬 작아집니다. 


1 kWh당 

주택용 고압은 147.3원x 1.137 = ~167.5원

주택용 저압은 187.9원 x 1.137 = ~213.5원 이니, 


300W 미니태양광으로 월평균 발전한 25kWh는 월 전기요금으로 환산해

주택용 고압기준 월 4187원

주택용 저압기준 월 5337원입니다.



대략 월 450kWh 이상 소비하는 가정에서는 그 정도를 절약해줄 수 있다는 말입니다. 자치단체에 따라 다르지만 총설치비에서 보조금 80%, 자기부담금 20%로 할 때, 2년 내외면 자기부담금을 뽑을 것 같습니다. 월 300kWh대를 소비하는 가정에서는 절약되는 돈은 그 2/3 정도가 될 것이고 3년 남짓에 자기부담금을 뽑을 것 같네요. 월 100kWh대를 소비하는 가정에서는 권장하지 않습니다. 정부가 전기요금을 올리지 않는 이상.[각주:2] 


* 요즘 아파트는 디지털 계량기를 쓰기 때문에 가정내 전기소비량보다 발전량이 더 많아도 계량기가 반대로 돌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가장 발전량이 많은 낮 피크시간대 안에 집에 아무도 없어서 월 40kWh를 소비하는 냉장고 한 대와 월 30kWh를 소비하는 전기밥솥 한 개 정도만 돌아간다 치면, 그런 집에서는 실제 발전량 중 전기요금 절감에 도움되지 못하고 사라지는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각주:3] 월 전기소비량이 적은 집에 권장하지 않는 이유 중 하나기도 합니다.[각주:4]



한편 보조금지원받아 20%를 자비부담하는 개인이 2년에 본전뽑는다면, 보조금+부담금=총투자비를 기준으로 이 사업을 하는 정부관점에서는 (폐기물 재활용에 들어가는 비용과 행정비용을 치지 않더라도) 최소 10년은 패널이나 인버터 고장없이 버텨야 이 보급 사업이 사업의도를 살려 본전(?)을 뽑는다는 얘기가 될 것입니다. 만약 가정에서 3년이 걸린다면 정부는 15년.


설치계약서를 보면 제조설치사 책임사유일 때 무상보증기간은 5년이었습니다.[각주:5] 현재로서 가정용으로 보급된 패널과 인버터는 보증기간끝나서 고장나면 수리할 의욕은 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설치할 때 쓴 자기부담금보다 고치는 비용이 더 비싸서. 패널은 국산을 쓰면 10년 이상 수명이 보장되는 모양이지만, 인버터는 그보다 짧아서 5-10년 사이에 교체소요가 생길 수 있다는데[각주:6], 가정용 300W패널에 붙이는 인버터 단품 가격은 작년 오픈마켓기준으로 20만원대 후반, 주택용 3kW 패널에 붙이는 것은 60만원대였습니다.



  1. 그리고 전력측정기가 IoT쪽 리포트가 됐다 말았다하는, 컴퓨터로 치면 프리징하는 경우가 몇 달에 한 번 정도씩 있었습니다. 되도록 빨리 조치해주기는 했지만. [본문으로]
  2. 다만 정부가, 누진요금의 아랫단계 단가를 인상하는 쪽으로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라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어서 앞으로는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하더라도 꽤 논란이 될 것이라, 미리부터 단정지을 것은 아닙니다. [본문으로]
  3. 하루 1.5kWh넘게 발전한 날은 하루도 못 본 것 같으니, ESS대신 컴퓨터용 대용량 UPS라도 달아놓으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해서까지 쓰는 분은 안 계시겠지요.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자라면 모르겠지만. :) [본문으로]
  4. 300W짜리 아파트 미니태양광은 댁내 벽콘센트에 꽂아 연결하므로 이런 방식일 수밖에 없습니다. 3kWh짜리 주택용은 계량기가 거꾸로 도는 설치까지가 공사에 포함됩니다. 다만 이것도 남는 전기를 한전에 파는 사업자용이 아니라 가정용이므로, 어디까지나 집에서 쓴 양에서 차감됩니다. [본문으로]
  5. 작년기준, 주택용 3kW설치후기나 안내글을 봤을 때, 국산패널은 수명 10년 이상, 국산 인버터는 수명 5년 이상으로 보는 것 같았습니다. (중국산은 효율도 성능도 그보다 못합니다. (중국산중에서도 가장 비싸고 좋은 건 괜찮겠지만) 시군구청 등 기초자치단체가 시행하는 300W짜리 아파트 미니태양광사업이나 3kW짜리 주택태양광사업에 참여한 일부 떴다방식 업자(중소기업뿐 아니라 생협 등 조합도 그런 데가 있습니다)는, 돈을 더 벌려고 중국산 중에서도 B급패널과 값싼 인버터를 들여와 설치하고는 계약서에 적은 보증기한을 무시하고 폐업하거나 거부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그러고는 배우자이름으로 간판만 바꾸어 재등록하거나 다른 장사를 하겠죠) [본문으로]
  6. 특히 3kW주택용설치관련글을 검색해 보면..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올라온 글 (목록 보기)